0617 & 0618의 OOTD (연애밸 느낌 주의) 코덕딩



화장품 >>>>>>>>>>> 옷 의 정도 차이로 관심이 많은데, 사진 찍히는게 옷이 편하다보니 OOTD 포스팅만 하는 요즘.

옷 조합에 대한 개인적인 기록을 해 놓을 수 있어서 좋다! 내 패션 센스를 좀 올려야 높여야 할 필요가 있어...



1. 0617의 OOTD

상의: H&M (9천원)
하의: Jack & Jill (6만원대)
신발: 크록스 (4만원대)




폭염경보가 내렸던 이 날은 에버랜드에서 17년지기 친구 커플과 커플데이트를 했다 (....). 정말 너무너무너무너무 뜨겁고 더위먹고 그랬는데 말씨도 정말 맑고 좋았고, 좋은 기억들이 머릿속에 확실히 각인되었던 날. 핫한 로스트밸리와 티익스프레스를 비롯해서 놀이기구 7개 탄날! 폭염이라 놀이기구타려는 사람들이 별로 없었다...

흰색 티셔츠는 하늘하늘한 기본 면 티셔츠. 빨간 무늬 반바지에 입을 기본템이 없어서 급히 샀는데 대성공! 부해보이지 않고 시원하고 핏도 예뻤다. 유치하지 않은 무늬가 들어간 예쁜 빨간 색깔의 반바지는 허리 부분에 셔링이 잡힌 고무줄 반바지. 엄청 편하고 시원하고 ... 무엇보다 하이웨스트 스타일이라 다리가 길어보이고 나와 색이 잘 어울렸음.


(사진 위에서 찍지 말라고... 더 짧아보인다고...)

바지 허리 부분을 보여주기 위한 샷. 허리 밴딩 부분에 셔링이 잡혀서 예쁘다. 처음 개시했는데 자주 애용할듯!



환상적으로 맑고 비현실적으로 더웠던 날씨와 우리의 단체샷. 그리고 넷 중 제일 검은 나 ^^






2. 0618의 OOTD


상의: H&M (5000원)
하의: H&M (17000원)
신발: 크록스 (3만원대)


이날은 연남동에서 석사때 친구들을 만났다. 만나면 늘 시간가는 줄 모르는 모임 ~_~

H&M에서 산 크롭티와 반바지 개시. 크롭티는 움직일 때마다 살짝씩 배꼽이 보이는 디자인이라 예뻐서 검은색도 삼. 바지는 쿨한 민트색이 아니라 웜한 민트색이라 갈웜인 나에게도 잘 어울려서 구매했다. 민트색을 난생 처음 입어봐...!


바지 색깔은 이게 정확함. 거의 흰색에 가까운 웜한 민트색. 같이 쇼핑하던 여름쿨 언니는 민트가 뭐 이리 누렇냐며 뭐라했지만 ㅋㅋㅋㅋㅋㅋ 언니는 내 살색도 모르고!!!!!





페퍼톤스의 여름날이 잘 어울리는 날씨. 여름이 너무 좋다!